이지훈, 연장 끝에 부산경남오픈 우승... '무서운 10대' 김주형 준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이지훈은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245야드)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사진=뉴스1
5일 이지훈은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245야드)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하며 우승했다. /사진=뉴스1
이지훈(34)이 3년만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5일 이지훈은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 미르코스(파72·7245야드)에서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잡아내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그는 김주형(18)과 동률을 이뤘고 연장 홀에서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무려 3년 만이며 개인통산 2승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서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김주형은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에 올라 코리안투어 '최연소 우승'을 달성하는 듯했지만 최종 라운드에서 이날 4언더파 68타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지훈은 전반에만 4타를 줄이며 선두권으로 올라섰고 후반 들어 5연속 버디를 기록하는 등 기세가 매서웠다. 반면 김주형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기록했지만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이글을 만들어 뒷심을 발휘했다.

연장전에서 이지훈이 버디를 잡아내며 집중력을 발휘했지만 김주형은 파를 기록해 승부가 갈렸다.

공동3위는 20언더파 268타의 김태훈(35)과 문경준(38)이며, 이창우(27), 김재호(38), 박승(24)은 19언더파 269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5:30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5:30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5:3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30 05/18
  • 금 : 67.17상승 1.9115:30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