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뭣하러… 체육회장도 장·차관도 '팀닥터' 모른다?

 
 
기사공유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사건을 다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고성이 울려 퍼졌다. 도종환 국회 문체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경기) 선수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사건을 다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고성이 울려 퍼졌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가혹행위 당사자로 지목된 이른바 팀 닥터(물리치료사) 행방에 대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이 모른다는 취지로 답하자 분노했다.

도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연 다른 선수들은 (가해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끼는 행동도 했다고 하는데 이 자리에 나오신 책임 있는 분들이 모르면 회의를 어떻게 진행하나. 누가 답변 좀 해보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대한체육회장은) 국회에 나오면서 가해자에 대한 정보가 없다는 말을 할 수가 있나. 장관도 모르나. 주요 가해자 정보를 가진 사람 누군가. 차관인가"라며 격분했다.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을 향해 질의하자 최 차관은 “팀 닥터에 대한 정보는 없다”고 말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진환 클린스포츠센터장은 “(팀 닥터로 지목된 인물은) 닥터(의사)는 아니고 자격증도 없고 개인병원에서 잡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언급했다.

김 센터장은 “언론에서 (정보를) 얻었다”며 “형사권이 없기 때문에 불러서 조사한 것은 아니다”고 부연했다. 이어 “물리치료 학과를 나왔는데 자격증이 없는 상태에서 감독 친분으로 고용했다”며 “선수들이 비용을 걷어줬다”는 취지로 말했다.

김 센터장이 기밀 누설을 이유로 해당 내용을 문체위 등에 보고하지 못했다고 하자 도 위원장은 “지금 말한 것이 무슨 기밀인가”라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23:59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23:59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23:59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3
  • 금 : 43.63하락 0.4923:59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