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판도 '수도권→지방' 역전… "위기 수준 엄중하다"(종합)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판도가 바뀌고 있다. 수도권에 집중됐던 집단감염 사례가 호남권역 등 비수도권에서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광주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수도권 줄어드는데… 비수도권 신규확진 '폭증'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6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2주 동안 일일 신규확진자 수는 이전 2주 동안에 비해 평균 5명 정도 줄어들었다"라면서도 "수도권에서는 (확진자 수가) 줄고 비수도권에서는 오히려 3배 정도 증가했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날 중대본 등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2주 동안 발생한 일일 평균 신규확진자 수는 46.9명이다. 이 중 지역사회 평균 확진자 수는 31.1명으로 이전 2주 동안의 36.8명에 비해 5.7명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이 안에서도 비수도권 감염세에 대한 우려를 지우긴 힘들다. 이 기간 수도권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9.4명으로 이전 기간 33.4명에 비해 14명이나 감소했다. 반면 비수도권에서는 일일 평균 확진자가 3.4명에서 11.7명으로 폭증해 극명한 대비를 이뤘다.

김 1총괄조정관은 "지역사회의 전파가 매우 중요한 지표다"라며 "환자 발생이 대전, 충청, 대구, 경북, 광주, 전남 등으로 확산됐다. 거리두기 상향 조정 수준은 아니지만 1단계 내 위기 수준이 엄중하다"라고 경고했다.



코로나, 공기로도 전파? "아직 증거 더 필요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최근 해외에서는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된다는 학설이 제기됐다. 방역당국은 이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의 대응 등을 모니터링하겠으나 국내에서 아직 공식화할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등은 전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WHO에 공개 서한을 보내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 소식을 전하며 "WHO 감염예방통제위원회가 융통성이 없고 지나치게 의학적인 관점을 고수한다. 이 탓에 방역수칙을 갱신하는 데 속도가 느리다"라며 "소수의 보수적 목소리가 반대 목소리를 묵살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는 그동안 큰 호흡기 비말(침방울)이 주 감염 경로라고 지목해왔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비말 크기와 상관없이 공기를 통해 전염되며 숨을 쉴 때 사람을 감염시킨다고 반박했다.

코로나19 공기 전파는 방역수칙에 큰 변화를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전 세계 보건당국이 그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만약 공기 전파가 사실로 밝혀지면 KF94 마스크 의무 착용 등 방역수칙의 대대적인 변화가 불가피하다.

이에 대해 김 1총괄조정관은 "외신을 통해 (코로나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전문가들이 지적하고 있다"라며 "국내에서도 이런 문제점에 대해 점검하고 논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만약에 필요한 조치들이 객관적인 근거와 함께 제시되면 논의할 수 있다"면서도 "아직까지는 공기 전파에 대해 당국으로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할 만한 수준에서 추가적인 검토와 증거가 더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1 08/06
  • 금 : 43.71하락 0.05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