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용 마스크 공급난 해소되나… 생산량 4주 만에 25배 ↑

 
 
기사공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비말차단용(KF-AD) 마스크 생산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비말차단용(KF-AD) 마스크의 일주일 생산량이 6월 둘째주 128만개에서 4주만에(7월 첫 주)에 3165만개로 25배 가까이 증가했다./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비말차단용(KF-AD) 마스크 생산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비말차단용(KF-AD) 마스크의 일주일 생산량이 6월 둘째주 128만개에서 4주만에(7월 첫 주)에 3165만개로 25배 가까이 증가했다.

식약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에 대한 신속허가 지원으로 생산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생산량 확대를 위해 법정처리기한(55일~70일) 보다 훨씬 짧은 평균 7일만에 품목 허가를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어 품귀현상이 조만간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다.

식약처의 신속허가지원 덕분에 6월1일자로 비말차단용 마스크로 분류가 신설된 이후 4개사 9개 품목(6월5일 기준)에서 현재 71개사 142개 품목(7.5 기준)으로 증가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주단위 생산량은 6월 2주 128만개, 6월 3주 362만개, 6월 4주 1369만개에서 7월 1주 3165만개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식약처는 신속허가지원 배경 이유에 대해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인증기준은 보건용 마스크보다 간소화됐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품목 허가를 위해 시험해야 항목은 ‘액체저항성’으로, ‘입자차단성능’과 ‘누설률’ 등 3종을 보는 보건용 마스크보다 적다.

기존에 의약외품 마스크를 제조 또는 수입하는 업체는 제품의 품질을 책임지는 관리자를 추가로 채용할 필요 없다.

다만 신규 업체의 경우 의약외품으로 관리되는 마스크의 품질관리를 위해 이공계 학과 졸업자나 일정기간(2년~4년이상) 경력자 등을 관리자로 채용해야 한다.

구호용 마스크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품목허가 없이도 특례수입을 통해 직접 수입 가능하다. 앞서 서울시는 수술용 마스크 등 약 2000만개 마스크(32건)를 특례수입 한 바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품질이 확보된 마스크의 신속허가, 특례수입 지원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이 마스크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79.97상승 28.9318:03 08/04
  • 코스닥 : 835.35상승 7.7818:03 08/04
  • 원달러 : 1194.10상승 0.718:03 08/04
  • 두바이유 : 44.15상승 0.6318:03 08/04
  • 금 : 42.48하락 0.6618:03 08/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