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돈 금팔찌 SNS에 자랑한 중학생… 가로챈 동네 형들

 
 
기사공유
평소 알고 지내던 청소년을 불러내 금품을 갈취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후배 학생이 SNS에 금팔찌를 자랑하자 불러낸 뒤 이를 갈취한 청소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인천 연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19세 A군과 B군, 22세 C씨에 대해 특수강도 등 혐의로 구소경장을 신청했다.

A군 등은 지난달 26일 오전 3시쯤 인천 연수구 연수동에서 인근에 거주하는 D군(15)을 불러내 협박하고 폭행한 뒤 금 100돈(시가 2700여만원 상당)짜리 팔찌를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 일당과 D군은 평소에 동네에서 알고 지내던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D군은 최근 자신의 SNS에 자랑삼아 금팔찌 사진 등을 게재했고 이를 본 일당이 D군을 불러내 금팔찌를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빼앗은 금팔찌를 한 금은방에 팔아 2700여만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해당 금은방 업주가 이 금팔찌를 장물로 인식해 구입했는지 여부 등도 수사하고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8.21상승 31.8313:46 08/11
  • 코스닥 : 859.76하락 313:46 08/11
  • 원달러 : 1184.30하락 1.313:46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3:46 08/11
  • 금 : 43.88상승 0.1713:46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