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 케이뱅크 지분 1950억원 인수… 대주주 능력 ‘갸우뚱’

 
 
기사공유
비씨카드는 지난 3일 ‘케이뱅크은행에 대한 유상증자 변경 이사회’를 열고 케이뱅크 지분 34%를 195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케이뱅크 사옥./사진=뉴스1
비씨카드가 케이뱅크의 지분 34%를 1950억원에 인수한 가운데 향후 재무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비씨카드가 케이뱅크 지분을 인수하기 위해 회사채를 발행하고 마스터카드 지분 전체를 매각하는 등 무리한 지원에 나서 재무 안정성이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다. 

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비씨카드는 지난 3일 ‘케이뱅크에 대한 유상증자 변경 이사회’를 열고 지난 4월 결정했던 케이뱅크 주식 취득 결정 내역을 수정했다.

취득 주식 수는 5249만58주에서 3900만2271주로 1348만7787주 줄어 취득 금액은 2624억5029만원에서 1950억1136만원으로 674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로써 비씨카드 자기자본(1조2598억1265만원) 대비 비중은 20.83%에서 15.48%로 5.35%포인트 떨어졌다.



금융위에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 신청


케이뱅크는 지난 4월 5949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의했지만 주주들이 출자 결정을 지연하면서 유상증자 규모를 2392억원으로 축소해 3대 주주(우리은행·비씨카드·NH투자증권)에만 배정하기로 했다.

앞으로 케이뱅크는 1574억원 규모의 무의결전환주를 발행해 총 자본금을 9017억원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비씨카드의 지분 취득예정일은 오는 28일이다.

비씨카드는 금융당국으로 부터 ‘주식 한도 초과 보유’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 승인을 받아야 34%의 지분을 획득할 수 있다.

비씨카드는 지난 5월8일 금융위에 케이뱅크 주식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승인해달라는 내용으로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했다. 금융위는 신청이 접수된 지 60일 안에 심사를 마쳐야 하는데 서류 보완 등의 문제로 심사 승인 일정이 이보다 늦어질 경우 비씨카드의 지분 취득 일정도 늦어질 수밖에 없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케이뱅크의 유상증자 규모가 감소하면서 취득 주식 수와 금액이 감소했다”며 “취득 주식 수와 금액이 줄어도 지분 비율 34%는 그대로다”고 말했다.


리스크 떠안은 비씨카드… 구원투수 될까


카드업계에서는 비씨카드가 사정이 어려운 케이뱅크의 최대주주로 나서는 것은 위험 감수가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케이뱅크는 지난 3월말 가계대출 연체율이 1.97%로 전년 동월 대비 지난해 2.3배 급증했다. 한국기업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는 비씨카드의 케이뱅크 지분인수에 따른 부담이 향후 신용도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씨카드가 케이뱅크를 떠안은 것은 무리수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실제 비씨카드 내부에서도 이러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비씨카드는 지난달 24일 공시한 투자설명서에서 “케이뱅크가 설립 이후 대규모 적자를 지속하고 있고 누적된 결손 규모는 2019년말 기준 2920억원으로 추가적인 자금지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추가적인 자금 지원이 현실화될 경우 이는 당사의 재무 안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비씨카드가 케이뱅크의 대주주로 등극해도 비전이 확실치 않다는 점도 금융당국 내 부정적인 분위기로 감지되되고 있다. 비씨카드가 당장 케이뱅크 대주주로 등극하기 위한 필요 자금은 조달 가능하지만 추가 자본금을 확충할 수 있느냐가 문제다. 비씨카드도 카드 수수료율 인하 등 악재로 추가 증자에 나설 여력이 녹록지 않다.

올 1분기 비씨카드의 당기순이익은 271억8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4% 줄었다. 같은 기간 영업수익과 영업이익도 각각 7994억5200만원, 332억8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6%, 29.2% 쪼그라들었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도 2036억57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1.4% 줄었다.

2분기 실적전망도 밝지 않다. 코로나19 충격이 2분기 카드이용액 감소 등으로 반영돼 실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연체율 증가 등 악영향도 우려되는 대목으로 실적 악화가 2분기부터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이번 주식 취득에서 줄어든 금액은 향후 케이뱅크 영업을 위한 자산 확대에 활용할 것”이라며 “마스터카드 주식을 매각한 대금은 케이뱅크뿐만 아니라 회사의 유연한 경영 활동을 위해 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1.04상승 1.6718:01 08/03
  • 코스닥 : 827.57상승 12.2718:01 08/03
  • 원달러 : 1193.40상승 2.118:01 08/03
  • 두바이유 : 43.30상승 0.3618:01 08/03
  • 금 : 43.14하락 0.1318:01 08/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