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세계는 혁신 각축장… 샌드박스로 물꼬 터야”

 
 
기사공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규제 샌드박스 성과를 홍보하는 영상을 홍보하며 혁신에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 사진=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규제 샌드박스 성과를 홍보하는 영상을 올리며 혁신에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박 회장은 6일 자신이 직접 내레이션에 참여한 규제샌드박스 홍보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그는 이 게시물에서 “새로운 산업의 등장과 더불어 전 세계는 혁신의 각축장이 된 지 오래”라며 “선진국들의 지난 이십년을 보면 톱기업의 순위는 물론 이름들 자체가 대거 교체됐고 주요 산업에서도 그 변화와 함께 자리를 바꿨다”고 밝혔다.

이어 “이 경쟁에서 이기기는커녕 따라가기도 벅찬 달리기를 우리는 하고 있다”며 “아직 법과 제도가 그 달리기에 적합하게 바뀌지 못한 것들이 많고 우리 사회 전체가 지금까지의 성공에 익숙한 옛 방식을 문제의식 없이 답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이제는 모두가 혁신에 동참하는 노력을 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며 “경쟁상황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으니 우선 혁신의 물꼬를 틀 물길이 열려야하는 데 그것이 지금은 샌드박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보영상 내레이션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조금이라도 더 직접 설득하고 소개하는 노력에 동참하고자  맡아 했다”고 설명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