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건 안타깝지만 사죄할 것 없다"… 최숙현 두번 죽이나

 
 
기사공유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문체위)가 6일 전체회의를 열고 감독 등 가해자들을 대상으로 현안질의를 했지만 이들은 거듭 부인하고 나섰다. 사진은 이날 열린 전체회의에서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이 현안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문체위)가 6일 전체회의를 열고 감독 등 가해자들을 대상으로 현안질의를 했지만 이들은 거듭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이날 문체위 전체회의엔 최 선수 폭행 의혹을 받는 김규봉 감독과 최 선수의 동료들이 출석했다. 이들은 최 선수를 향한 일방적 폭행과 괴롭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특히 김 감독은 박정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이 "'팀 닥터가 알아서 때리는데 아프냐' '푸닥거리 할래?' 식의 폭언이 녹취록에 담겼다"고 언급했음에도 "강하게 얘기한 것"이라고 변명했다.

최 선수를 직·간접적으로 괴롭혀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동료 선수들도 "그런 적 없다"고 못 박았다. 이들은 "죽은 것은 안타깝지만 사죄할 그런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문체위 소속 박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고 "팀 닥터, 피의자 다같이 불러서 청문회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용기 민주당 의원도 "답변을 보면 피해자만 있고 도대체 가해자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종환 문체위원장도 청문회 개최 가능성을 피력했다.

도 위원장은 동료선수들의 피해 증언을 읽으면서 김 감독에게 "새벽시간 훈련장에서 선수의 손을 부러뜨린 적이 있느냐, 담배를 입에 물리고 고막이 터질 때까지 때린 적이 있느냐, 화가 나 청소기를 집어던지고 쇠파이프로 때린 적 있느냐"란 질문을 연달아 던졌으나 김 감독은 없다고 일관했다.

이에 그는 최윤희 문체부 제2 차관을 향해 "조사를 철저히 해달라"며 "정 안되면 청문회를 하겠다. 가해자들이 저렇게 (폭행 사실을) 부정하는 것을 보니 청문회를 해야겠다"고 지적했다.

문체부 및 대한체육회의 안일한 대처도 비판의 대상이 됐다. 최 차관은 윤상현 무소속 의원으로부터 "처벌 1순위로 지목된 주장 선배에 대한 특별조사단의 조사가 진행 중이냐"는 질문에 "아직 안했고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윤 의원은 "대통령 지시가 5일 전에 있었는데 아직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문체부) 고위급 공무원들은 (최 선수 폭행 의혹을 받는) 팀 닥터가 누군지도 모른다고 하고 진실을 규명해야 할 분들이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최 차관을 향해 스포츠 인권 문제를 직접 챙겨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팀닥터 행방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도 도마 위에 올랐다. 도 위원장은 "이 자리에 나오신 책임 있는 분들이 모르면 회의를 어떻게 진행하나. 누가 답변 좀 해봐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의를 마치면서 도 위원장은 문체부와 관련 기관들에 "팀 닥터가 선수를 폭행하는데 감독이 왜 방관했으며 어떻게 이런 비정상적 운영이 가능했는지, 경주시는 왜 묵인했는지 등 구조적 문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국회에 보고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최 선수의 5개월간 호소에도 기관이 늑장대응으로 묵인해 극단적 선택으로 몰아갔다"며 "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진상 규명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8.28상승 15.9313:27 08/13
  • 코스닥 : 861.34상승 15.7413:27 08/13
  • 원달러 : 1184.10하락 1.213:27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3:27 08/13
  • 금 : 43.63하락 0.4913:27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