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친환경 소셜벤처와 두번째 협업

 
 
기사공유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SV2 임팩트 파트너링’ 시즌2를 시작한다. SV2 임팩트 파트너링은 소셜벤처(SV)와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SV)를 제곱으로 창출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경영용어로 지난해 대기업-소셜벤처 협업 모델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는 프로그램이다.

SK이노베이션은 6일 김준 총괄사장과 새롭게 선정된 친환경분야 소셜벤처 3개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SV2 임팩트 파트너링 시즌2’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들은 ▲냉장트럭 공회전 방지 배터리시스템을 개발하는 ‘소무나’ ▲이동형 플라스틱 열분해 장비를 개발하는 ‘에코인에너지’ ▲해양유류방제 로봇을 개발하는 ‘쉐코’ 등 친환경분야 유망 소셜벤처 3개사다.

김 총괄사장은 협약식에서 “지난해 처음 시작한 SV2 임팩트 파트너링은 구성원이 중심이 돼 소셜벤처와 협업 생태계를 조성, 각종 사회문제 특히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형태의 대기업·벤처기업 간 상생 모델로 자리잡았다”고 성과를 평가했다.

이어 “친환경 생태계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더 많은 기업과 소셜벤처들이 협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나가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회사는 전략 방향인 그린밸런스 2030을 악착같이 실천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환경 소셜벤처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함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구성원 대상 IR설명회를 실시한 후 오는 22일 소셜벤처 3개사 대상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부터 시작한 SV2 임팩트 파트너링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이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투자와 함께 재무/법무/홍보/연구·개발 등 전문 역량에 기반한 프로보노로 소셜벤처를 직접 지원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와 함께 회사는 소셜벤처와 공동 비즈니스를 추진하는 등 소셜벤처에게 가장 필요한 자금조달, 경영지원, 나아가 사업기회 창출까지 지원하는 상생 모델이다.

지난해 시즌 1에서 진행한 크라우드 펀딩 당일, 와디즈 플랫폼을 통해 모집을 시작한 지 한 시간도 안돼 공모 금액의 2.5배인 약 49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이를 통해 참여한 4개 소셜벤처에 총 19억5000억원이 지원되며 소셜벤처들의 R&D, 생산시설 확충 등 성장동력 확보에 사용됐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