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구로구 아파트에 실거주했다"… 곽상도 주장 정면 배치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의 한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실제 거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의 한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실제 거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6일 머니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날 "문씨가 이 집에 실제로 살았던 게 맞다"고 말했다.

이들은 "대출을 받아 집을 산 것은 문 대통령이 공직자 재산신고에 장남 즉 문씨 항목에 적은 그대로다. 또 실거주 용도였다"며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고 머니투데이는 전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2014년 문씨가 은행 대출을 받아 이 아파트를 매입한 것이 투기성 아니냐며 실거주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집의 등기부등본을 인용해 문씨가 지난 2014년 4월 서울 구로구의 한 84㎡짜리 주상복합아파트를 3억1000만원에 매수했고 6년 뒤인 지난 1월에는 5억4000만원에 매도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문씨가 이 아파트에 실거주한 것이 아니라면 전세를 끼고 은행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사서 투기 목적으로 보유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아파트에 직접 거주했는지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의 한 아파트를 매입하면서 실제 거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머니투데이(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와 관련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류를 확인하면 문씨가 실거주했다는 게 드러난다고 곽 의원을 지적했다. .

김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 대통령의 지난 2015~2016년도 (국회의원) 정기재산공개 및 19대 퇴직 의원들의 재산공개 내역을 보면 (곽 의원이) 말씀하신 주상복합아파트가 문씨 소유의 적극 재산으로 신고돼 있었고 이와 관련한 임대차보증금 반환채무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대출 이자를 물면서 전·월세도 주지 않고 실거주 하지도 않는 무식한 투자는 없지 않느냐"며 "문씨가 소유한 주상복합 아파트에 임대차보증금 반환채무가 없다는 말은 바꿔말하면 실거주를 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곽 의원은 분명히 문씨의 신고된 재산 내역에 임대차보증금 반환 채무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을 것으로 생각되고 그 의미가 어떤 것인지 충분히 아셨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법률가가 아니더라도 너무나 상식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