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범계 "대전 아파트 빼고 대구·밀양 부동산 처분하겠다"

 
 
기사공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성동훈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에 있는 대전 서구 아파트 1채만 남기고 나머지 부동산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대구와 경남 밀양에 주택과 상가 등을 보유하고 있다. 

박 의원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당의 방침에 적극 호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 처음 당선되며 서울 서초동 아파트를 매각했다. 현재 시세보다 3분의1의 낮은 가격으로 매각했다고 박 의원은 강조했다.

박 의원은 2012년 국회의원이 된 이후 지금까지 대전 서구에서 전세를 살다가 최근 같은 지역 내 30평형대 아파트를 매입해 거주하고 있다. 그는 부인이 상속받은 대구 주택과 상가를 보유했는데 40년 이상 된 처가 부동산이라고 설명했다.

경남 밀양 건물에 대해선 주택이 아니라 근린생활시설로 수십년 된 처가 부동산이며 부인이 최근 증여받았다고 밝혔다. 투기와는 무관함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대구와 밀양의 주택과 건물을 처분하기로 아내와 합의했다"며 "정부와 당의 부동산대책이 즉시 시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가 집권 3년 동안 수십번 발표한 부동산대책에도 최근 전국적인 집값 급등으로 '정책 실패'라는 비판이 쏟아지자 민주당은 소속 의원들에게 실거주 주택 외 매각을 권고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지난 4·15총선 과정에서 후보자들로부터 부동산 매각 서약서를 받았다"며 "당이 한 약속인 만큼 어떻게 이행할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1.04상승 1.6718:01 08/03
  • 코스닥 : 827.57상승 12.2718:01 08/03
  • 원달러 : 1193.40상승 2.118:01 08/03
  • 두바이유 : 43.30상승 0.3618:01 08/03
  • 금 : 43.14하락 0.1318:01 08/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