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추진… 금융보안 대폭 강화"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이달 중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사진=뉴스1DB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이달 중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디지털혁신과 함께 국민의 재산과 개인정보를 꼭 지킬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과제들을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7일 오전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초청 세미나'에서 "'혁신의 왼발과 보안의 오른발이 같은 보폭으로 나간다'는 균형 전략에 따라 '지속 가능한 디지털 금융혁신'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디지털 금융혁신, 5가지 과제 제시


은 위원장은 "국민의 재산과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지켜지지 않는다면, 디지털 금융혁신은 사상누각(沙上樓閣)에 불과하다"며 "마이 페이먼트(MyPayment)와 종합지급결제 사업자 등 편리하고 혁신적인 결제서비스 도입하면서, 금융보안은 대폭 강화하고 한 단계 높은 이용자 보호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균형 발전전략을 위한 5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과제는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추진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대응 ▲금융분야 인증·신원확인 제도혁신 ▲망분리 등 보안규제 현안과제 ▲빅테크(Big Tech·대형 정보기술업체)의 금융업 진출에 따른 균형전략 등이다.

비대면 인증체계도 강화한다. 은 위원장은 "비대면 금융활동의 기반인 인증‧신원확인 제도를 개선해 편리하고 안전한 인증수단, 신원확인 방식이 활용되는 체계를 만들겠다"며 "3분기 중 '금융 분야 인증·신원확인 제도혁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빅 테크(Big tech)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빅테크를 통한 혁신은 장려하되 부작용은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빅 테크가 금융산업에 본격 진출할 것에 대비해 금융안정, 이용자보호, 규제차익 해소 등 공정경쟁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기술적 조건이라면 편리성과 안전성은 트레이드오프(Trade-off) 관계에 있고, 위험 요인은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며 "혁신을 추구하는 그 어떤 기업도, 이용자의 신뢰 없이는 오랫동안 유지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보보호의 날은 2009년 7월 사이버 공격으로 정부기관, 금융회사 등의 대규모 장애사고를 낳자 범정부 차원의 사이버 공격 예방, 정보보호를 위해 2012년 제정된 법정 기념일이다.

이날 세미나는 금융보안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민·관의 소통과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금융보안원 주최로 열렸다. 금융회사∙유관기관∙핀테크기업 대표자 및 관계자 등 총 137명이 참석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73상승 21.3809:20 08/13
  • 코스닥 : 857.15상승 11.5509:20 08/13
  • 원달러 : 1182.00하락 3.309:20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20 08/13
  • 금 : 43.63하락 0.4909:20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