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지를 사람 잘못골랐어"… 손흥민-요리스 언쟁에 팬들 지적

 
 
기사공유
7일(한국시간) 열린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토트넘 홋스퍼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공격수 손흥민이 말다툼을 벌이고 있다(위). 두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포옹을 나눴다(아래).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경기 도중 주장인 골키퍼 위고 요리스와 말다툼을 벌여 팬들의 우려를 샀다. 다행히 두 선수는 후반 시작 전 화해하는 모습을 보이며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전반전 나온 마이클 킨의 자책골을 잘 지켜 1-0 승리를 거뒀다.

승리를 따냈지만 불안한 장면도 나왔다. 전반 종료 직전 토트넘의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의 옆으로 빠진 공이 다시 에버튼에게 넘어갔다. 에버튼은 곧바로 역습 찬스를 가져가 히샤를리송이 슈팅까지 때리는 데 성공했다. 골문을 살짝 빗나가기는 했으나 전반 종료 직전 리드를 뺏길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실점 위기를 맞은 요리스는 가만있지 않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요리스는 전반 종료 휘슬이 불리자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손흥민을 쫓아가 그에게 고함을 질렀다. 매체는 이에 대해 "요리스는 손흥민이 역습을 펼치는 상대를 추격하지 않은 데 분노했다"라고 전했다. 손흥민도 지지 않고 요리스에게 달려들려 했고 동료들이 두 선수를 떼어놓아야 했다.

다행히 손흥민과 요리스는 라커룸에서 화해한 것으로 보인다. 두 선수는 후반전이 시작하기 전 입장 터널에서 가볍게 포옹을 나눴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요리스가 다시 손흥민에게 다가가 일부러 더 격하게 그를 안아주며 앙금을 완전히 털어냈음을 보였다. 손흥민도 이에 미소로 화답했다.

손흥민과 요리스의 말다툼 장면을 본 팬들은 다양한 반응을 남겼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스카이스포츠 SNS 계정에는 "요리스가 소리를 지를 팀원을 잘못 골랐어" "넌 아무것도 안했잖아 요리스" "무리뉴의 영향이다" "라커룸에 안좋은 영향을 끼칠거야" 등의 댓글이 올라왔다. 

일부 팬들은 글로벌 유통기업 아마존이 토트넘 관련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고 있는 사실을 언급하며 "아마존에서 저 친구들 입술을 해석하고 있을 거야" "아마존에서 다큐가 너무 지루해 연출한 장면"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