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AMG, F1 2020 시즌 개막전서 우승… 7연속 더블챔피언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이 2020 F1 시즌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에서 우승했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팀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의 발테리 보타스가 지난 3일부터 5일(현지시간) 개최된 2020년 포뮬러원(F1) 월드 챔피언십 개막전인 오스트리아 그랑프리(Austria Grand Prix)에서 우승하며 성공적인 시즌 시작을 알렸다.

이번 오스트리아 그랑프리는 지난 3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중단됐던 2020시즌 F1 월드 챔피언십 대회 시즌 첫 경기다.

보타스는 5일 오스트리아 슈필베르크에 위치한 레드불링 서킷에서 진행된 오스트리아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에서 길이 4.318km의 서킷 71바퀴(총 306.578km)를 1시간30분55초739의 기록으로 통과하며 1위를 차지했다. 루이스 해밀턴은 두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페널티로 1시간31분1초428로 최종 4위에 올랐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이 2020 F1 시즌 개막전 오스트리아 그랑프리에서 우승했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팀

이번 우승으로 통산 94번째 그랑프리 승리를 기록한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 팀 총괄 토토 울프는 “F1 경기를 보기 위해 오랫동안 기다렸던 팬들에게 정말 멋진 경기였다”며 “보타스의 우승을 축하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은 11번째 실버 애로우 머신인 ‘메르세데스-AMG F1 W11 EQ 퍼포먼스(Mercedes-AMG F1 W11 EQ Performance)’와 함께 7년 연속 드라이버 및 컨스트럭터 부문의 더블 챔피언에 도전한다.

이번 오스트리아 그랑프리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됐고 팀 스태프, 경기 관계자 등 경기를 위해 투입되는 인력도 각 팀별 80명으로 제한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