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요리스 충돌, 무리뉴 반응은? "모두가 SONNY 사랑하지만…"

 
 
기사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왼쪽)이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가 끝난 뒤 조세 무리뉴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전반 종료 직후 일어난 주장 위고 요리스와 공격수 손흥민의 말다툼에 대해 "아름답다"라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에버튼과의 경기가 끝난 뒤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전반 23분 나온 상대 수비수 마이클 킨의 자책골을 잘 지켜 1-0 승리를 지켰다. 비록 승리를 따냈지만 불안한 장면도 발생했다. 전반 종료 직전 에버튼이 토트넘의 역습을 끊고 재역습에 들어가 공격수 히샤를리송이 슈팅까지 연결시켰다. 골문을 살짝 빗나가기는 했으나 토트넘 입장에서는 리드를 잃을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실점 위기를 맞은 요리스는 가만있지 않았다. 스카이스포츠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요리스는 전반 종료 휘슬이 불리자 라커룸으로 들어가는 손흥민을 쫓아가 그에게 고함을 질렀다. 매체는 이에 대해 "요리스는 손흥민이 역습을 펼치는 상대를 추격하지 않은 데 분노했다"라고 전했다. 손흥민도 지지 않고 요리스에게 달려들려 했고 동료들이 두 선수를 떼어놓아야 했다.

다행히 손흥민과 요리스는 라커룸에서 화해한 것으로 보인다. 두 선수는 후반전이 시작하기 전 입장 터널에서 가볍게 포옹을 나눴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요리스가 다시 손흥민에게 다가가 일부러 더 격하게 그를 안아주며 앙금을 완전히 털어냈음을 보였다. 손흥민도 이에 미소로 화답했다.

무리뉴 감독은 인터뷰에서 이 장면에 대해 "아름답다. 선수단 회의의 산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여러분이 만약 이 장면을 보고 누구에게든 책임을 지우고 싶다면 그건 내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이 평소 선수단에게 강조한 내용이었다는 것을 언급한 것이다.

무리뉴 감독은 "내 기준에서 우리 선수들은 충분히 비판적이지 못하다. 난 선수들에게 동료들을 팀 스피릿 아래에 둘 수 있도록 더 압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손흥민은 모두가 사랑하는 대단한 소년(Amazing kid, who everybody loves)이지만 주장인 요리스는 팀을 위해서 그에게 더 많은 것을 할 것을 요구했다"라며 "둘 사이에는 분명 나쁜 말도 오갔지만 이는 분명 팀 성장을 위해 중요한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6.87하락 30.6615:14 08/14
  • 코스닥 : 834.31하락 20.4615:14 08/14
  • 원달러 : 1184.50상승 1.215:14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5:14 08/14
  • 금 : 44.18상승 0.5515:14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