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악플러에 칼 뽑았다… "살아온 삶 파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양준일이 악플러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양준일이 악플러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양준일이 악플러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선다. 양준일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6일 팬카페를 통해 “최근 가수 양준일씨에 대해 허위사실이 악의적인 의도로 유포되어 가수 양준일씨와 그를 응원하는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양준일씨에 대한 관심에서 빚어진 악의 없는 행동이고,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생각에, 굳이 법적인 조치를 생각하지 않아 온 것을 잘 아실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양준일씨 개인의 존재와 인격 그리고 살아온 삶까지 파괴하려는 악의적인 행위가 도를 지나쳐, 양준일씨는 물론 주변에 함께 존재하는 사람과 선량한 다수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고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된 배경을 전했다.

또한 “가수 양준일씨는 이미 노력해 볼 기회조차 빼앗겨본 아픔을 겪었다. 이러한 일은 우리 사회 누구에게도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고, 꿈을 실현하기 위해 시도하는 정당한 기회와 용기는 누구에게나 보장되어야 한다”고 안타까움을 전한 후 “모든 사람에게는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과 자신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다. 그리고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자유도 분명 있다. 그러나 그러한 표현의 자유가 허위 사실을 악의적으로 유포할 권리까지 포함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허위 사실의 유포는 인격살인 행위이다. 또 다시 악의적인 의도로 가수 양준일씨를 음해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모든 약자를 대신해 팬 여러분들과 함께 힘을 합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다. 법률대리인이 공식적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어 선량한 다수를 보호함을 공지했음에도, 지속적으로 허위 사실을 계속 유포하는 행위는 악의적인 의도라고 추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준일은 1991년 데뷔해 ‘리베카’ ‘가나다라마바사’ 등으로 활동을 펼치다 가수 활동을 중단했다. 지난해 12월 방송된 JTBC ‘슈가맨3’를 통해 데뷔 첫 전성기를 맞은 양준일은 최근 미국 생활을 마무리하고 귀국, 국내에서 활동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23:59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23:5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23:59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23:59 05/07
  • 금 : 65.90하락 1.2723:59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