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봉 감독 "팀닥터 부른건 선수들"… 경주시는 '모르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를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은 김규봉 경주시청팀 감독과 팀닥터 안씨가 지난 2008년 처음 만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국회 문화체육위원회(문체위)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 감독(왼쪽)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를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은 김규봉 경주시청팀 감독과 팀닥터 안씨가 지난 2008년 처음 만난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국회 문화체육위원회(문체위)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참석한 김 감독(왼쪽)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를 폭행하는 등 가혹행위를 일삼은 김규봉 경주시청팀 감독과 팀닥터 안씨가 지난 2008년 처음 만난 것으로 밝혀졌다.

경주시체육회 등은 김 감독이 전날 국회 문화체육위원회(문체위)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안씨를 2008년 경북 경산시의 한 병원 물리치료실에서 처음 만났고 당시 다른 직장 소속 운동부 선수들이 안씨에게 마사지 등을 받는 걸 봤다"고 진술했다고 7일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안씨가 병원을 그만 둔 후에 경주시청팀 선수와 선수 부모들이 팀에 데려온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최 선수 유족은 안씨가 미국에서 의사면허를 취득했다는 말에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러나 행동을 보면 전문의라고 할 수 없을 실력이었다"고 말했다.

유족은 "선수들이 안씨에게 몸 관리를 받지 않으면 팀에서 찍히는 것은 물론 불이익이 따를 것 같아 어쩔 수 없이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선수들도 "안씨에게 마사지를 받기 위해 매달 100만원 정도를 내야 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최 선수의 사망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해 열린 인사위원회 당시 경주시체육회는 "팀닥터는 전지훈련 등을 할 때 선수들이 직접 고용했다"고 설명했다.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는 "체육회에서 안씨를 직접 고용한 게 아니다"라며 "선수들과 팀에서 고용했기 때문에 안씨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위에서 김 감독이 팀닥터에 대해 자세히 밝히지 않아 연결 고리를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6일 철인3종협회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김 감독과 더불어 처벌 우선순위에 있는 주장 장윤정 선수를 영구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홍효진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8.41상승 51.2114:15 05/10
  • 코스닥 : 990.98상승 12.6814:15 05/10
  • 원달러 : 1114.50하락 6.814:15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4:15 05/10
  • 금 : 65.90하락 1.2714:15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