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친모, "금품+팬에게 굿 강요" 논란ing

 
 
기사공유
가수 김호중의 둘러싼 논란은 현재진행형이다. /사진=스타뉴스

가수 김호중의 둘러싼 논란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번엔 모친의 금품 요구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 7일 한 매체는 김호중의 친모 A씨가 지난해 12월 네이버 밴드로 팬카페를 운영할 당시, 몇몇 팬들에게 접근해 ‘굿을 하라’고 강요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내림을 받은 A씨는 2명에게는 370만원, 1명에게는 100만원의 굿 값을 받았다. 또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결승을 앞두고 전 매니저 B씨에게 “대운이 들어있다”며 그의 기운을 김호중에게 전달하는 이른바 액받이 굿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B씨는 결승 직전 A씨가 자신을 신당으로 불러 액받이 굿을 했으며, 이후 한 달도 되지 않아 자신의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확인 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김호중은 지난 3월 종영한 미스터트롯에서 톱7에 들며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전 매니저에게 약정금 반환 청구 소송을 당하고, 각종 의혹에 휩싸이는 등 계속해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 김호중 측은 법적대응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07.37하락 30.1614:16 08/14
  • 코스닥 : 837.50하락 17.2714:16 08/14
  • 원달러 : 1185.10상승 1.814:16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4:16 08/14
  • 금 : 44.18상승 0.5514:16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