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차기대선서 이길 수 있다"… 오세훈 주장 근거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잔=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잔=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차기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낙선하는 바람에 장이 상당히 좁아졌다"면서도 "그럼에도 준비됐다는 평가를 받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차기대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은 준비가 부족한 상황이나 준비가 좀 되면 다시 물어봐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본소득 연구를 목표로 하반기에 연구소 출범을 계획하고 있는 오 전 시장은 "이제 겨우 연구소 발족을 위해 준비하는 단계다"며 "대사를 치르기 위해서는 준비가 충분히 필요한데 지난 총선에서 당선이 안되는 바람에 차질이 빚어진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그것을 극복하는 단계에 있다고 보면된다. 아무래도 원내에 있는 분들에 비해 진영을 갖추는데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며 "나라 경영이 의욕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고 제 원칙이기도 하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숙성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총선 패배로 자신이 설 자리는 좁아졌지만 보수 진영이 차기 대선에서 이길 가능성은 높아졌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민주당이 윤미향과 조국사태를 처리하는 일련의 과정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하는 일련의 행동을 보면 굉장히 오만해지기 시작했다"며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다만 가장 먼저 극복해야할 것은 열패감과 좌절감"이라며 "일부 칼럼에서 대선은 물건너갔고 총선을 준비하자고 하는데 우파 내에서 분열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내부적으로 공격하는 일이 지속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김 위원장이 주장한 것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제 생각과 비슷한 게 많다"며 "김 위원장이 기본소득 논쟁에 불을 붙인 것처럼 돼있지만 지난해 나온 제 저서 미래라는 책에 기본소득, 안심소득에 설명이 충분히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