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슐리·자연별곡' 이랜드이츠, 비상경영 돌입… "브랜드 철수"

 
 
기사공유
이랜드그룹의 외식 브랜드 이랜드이츠가 비상경영에 돌입한다. /사진=이랜드이츠

이랜드그룹의 외식 브랜드 이랜드이츠가 비상경영에 돌입한다. 이랜드이츠가 운영하는 애슐리, 자연별곡, 피자몰, 수사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데다 뷔페 브랜드의 인기가 하락하고 있는 데 따른 결정이다.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이사는 7일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비상경영 돌입 및 사업전략 개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해 국내외 어려운 상황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고 사업부도 장기간의 실적저하가 계속 되고 있다"며 "이에 당사는 비상경영 돌입 및 사업 전략 개편을 진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초 예상하지 못한 어려움이 경영활동에 매우 부정적 영향으로 작용했다"며 "전년대비 매출 -40% 라는 상황이 계속되며 적자 규모는 증가하고 있다. 이랜드이츠 가족 모두가 '생존'을 위한 자구안을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상황으로까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사업부 대표로 저의 부족함이 커 이랜드이츠 가족 여러분들을 어려움에 직면하게 만들어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전세계의 부정적 이슈에도 경영에 문제가 없도록 위기에서 성장 할 수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만들지 못했고 위기의 상황은 장기화 된다는 관점으로 돌파구와 대안을 빠르게 찾아 준비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사업부는 상반기 동안 선제적으로 신규 투자 축소와 부실매장 폐점, 불필요 경비 최소화 등을 통해 5월에 극복의 불씨를 만들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확대됨에 따라 추가적인 자구안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현 상황이 장기화 될 수 밖에 없다는 판단 아래 체질을 개선해 이 상황을 이겨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이사. /사진=이랜드그룹


김 대표가 내놓은 추가 자구안은 ▲브랜드 전략 재정비 ▲비용 절감을 통한 체질 개선 등이다. 그는 "올 상반기 자사는 약 30개 매장을 폐점했고 추가 조치까지 고민하고 있다"며 "고객에게 선택 받지 못하는 브랜드를 선별해 과감히 철수함과 동시에 기존 일부 브랜드 전략을 재편하겠다"고 말했다. 

비용 절감과 관련해서는 "우리 직장의 생존을 위해 주 1일 이상 자율적 무급휴가를 본사직원부터 9월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할 것"이라며 "여러분의 자발적인 동참이 사업부의 큰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마중물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랜드이츠는 지난 3월부터 대표이사는 급여의 50%, 임원은 30%, 조직장은 직책 수당을 반납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한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면서 회복 조짐이 나타나지 않자 결국 추가적인 조치를 진행키로 한 것이다. 

김 대표는 "현 상황은 고객을 직접 만나 서비스하는 저희의 업태에 전례 없는 큰 시련"이라며 "코로나19의 어려움이 언제 종식 될지 모르는 지금 이랜드이츠의 사업과 우리의 일터를 지키기 위해 모두가 하나된 마음으로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며 이 상황을 극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