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 댓글 폐지, 악플 문화 사라질까

 
 
기사공유
네이버, 다음에 이어 네이트도 포털 연예기사 댓글을 폐지한다. 이로써 그동안 악성 댓글의 온상으로 지목되던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의 연예기사 댓글이 사실상 사라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네이버, 다음에 이어 네이트도 포털 연예기사 댓글을 폐지한다. 이로써 그동안 악성 댓글의 온상으로 지목되던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의 연예기사 댓글이 사실상 사라졌다.

7일 네이트는 네이트 뉴스의 연예기사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네이트는 “연예뉴스의 댓글이 방송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언급하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했다”며 연예기사의 댓글 서비스 폐지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트는 그동안 이용자의 의사와 관계 없이 댓글 이력을 보여주는 시스템을 도입했지만 댓글의 사회적 책임이 강화되면서 아예 댓글을 없앤다는 취지도 밝혔다.

네이트에 앞서 다음과 네이버는 각각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해당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이들 포털은 지난해 가수 겸 배우 설리의 사망으로 연예 댓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서비스를 중단했다.

다만 국내 주요 포털의 연예기사 댓글 폐지가 악성 댓글 문화를 뿌리 뽑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악성 댓글은 주로 포털사이트를 통해 작성됐지만 최근 그 범위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으로 번지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실제 연예기사 댓글이 차단된 이후 악성 댓글은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SNS로 퍼져나갔다. 최근에는 아이돌 그룹 모모랜드 출신 연우가 자신의 SNS에 달린 비방글에 대해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댓글은 이용자 간 소통과 의사표현의 수단이다. 악성댓글 문제로 모든 서비스의 댓글을 없애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연예기사는 콘텐츠의 특성상 한사람을 겨냥한 문제(사생활 침해, 명예훼손)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서비스가 중단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 /
  • 코스닥 : 854.12상승 6.84: /
  • 원달러 : 1183.50하락 5.3: /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 /
  • 금 : 43.71하락 0.05: /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