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 출마 선언한 이낙연 "국난극복에 최선 다해야"(상보)

 
 
기사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는 이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7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8월29일 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저는 당 안팎의 여러 의견을 들으며 깊은 고뇌를 거듭했다"면서 "저는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너는 어디에서 무엇을 했느냐는 훗날의 질문에 제가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지금 우리는 중첩된 위기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의 침체와 민생의 고통 ▲격차의 확대, 청년층의 좌절, 저출생·고령화 같은 누적된 문제 ▲평화의 불안 등의 민생 현안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국가적 위기 앞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다. 21대 국회는 국난극복의 책임을 안고 출발했다"며 "국회가 시급히 할 일은 많다"고 강조했다.

또 경제입법과 사회입법, 개혁입법을 과제로 꼽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는 이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일하는 국회 문화가 조속히 정착돼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 의원은 민생연석회의나 평화연석회의와 같은 여야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국민은 압도적 다수의석을 민주당에 주시면서 그만큼의 책임을 맡기셨다"며 "민주당은 모든 역량을 결집한 최선의 태세로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 저도 열외일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달까지 저는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으로서 위기 대처의 책임을 분담해 왔다"며 "문재인정부 첫 총리로서 대통령을 보필하며 국정의 많은 부분을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저는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하겠다"며 "국난극복의 길에 때로는 가시밭길도 자갈길도 나올 것이다. 저는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책임 정당과 유능한 정당, 겸손한 정당, 공부하는 정당, 미래 정당의 모습을 갖출 것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수많은 지도자를 배출하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하고 먼 미래까지를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역대 대표를 거쳐 이해찬 대표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혁신의 길을 걸어왔다"며 "저는 400만 당원, 100만 권리당원과 함께 민주당의 쇄신을 더 촉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저의 선친은 민주당의 이름 없는 지방당원으로 청년 시절부터 노년기까지 활동하셨다. 그 민주당에서 저는 20년 넘게 크나큰 혜택을 받으며 성장했다"며 "선친이 평생 사랑하신 민주당, 저를 성장시켜준 민주당에 헌신으로 보답하겠다. 그것이 저의 영광스러운 책임"이라고 호소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