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강제노역 탈북 포로에 2100만원 지급하라"

 
 
기사공유
북한으로 끌려가 수년간 강제노역을 하고 탈북한 국군포로들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 정권이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사진=로이터(조선중앙통신 제공)
북한으로 끌려가 수년간 강제노역을 하고 탈북한 국군포로들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 정권이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7단독 김영아 판사는 7일 한모씨와 노모씨가 북한과 김 위원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고들은 공동해 한씨와 노씨에게 각각 2100만원씩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한씨 등은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북한 인민군에 잡혀 포로가 돼 노동력을 착취당했다며 김 위원장 등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원고 측은 "굉장히 어려운 판결인데도 우리 주장을 모두 받아준 재판부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5.35하락 715:21 08/13
  • 코스닥 : 855.04상승 9.4415:21 08/13
  • 원달러 : 1183.80하락 1.515:21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5:21 08/13
  • 금 : 43.63하락 0.4915:21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