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1마력' 강력한 아우디가 온다… 판매가격 2억500만원

 
 
기사공유

아우디는 '더 뉴 아우디 S8 L TFSI'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2억500만원이며 오는 10일부터 전국 아우디 공식 전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아우디
아우디는 고성능 플래그십 세단 '더 뉴 아우디 S8 L TFSI'를 1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4.0ℓ V8 TFSI 엔진과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571마력, 최대토크 81.58㎏·m의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3.9초, 최고속도는 250㎞/h(안전 제한 속도)다. 연비는 복합연비 기준 7.2㎞/ℓ다.

스포츠 디퍼렌셜(Sports Differential)이 탑재된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다이내믹한 코너링에도 차량이 곡선으로 더욱 자연스럽고 빠르게 진입한다고 아우디 측은 설명했다.

외관은 '아우디 프롤로그'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디자인됐다. 범퍼, 도어 실, 머플러팁을 업그레이드해 A8과 차별화된다. 전면과 후면에 기본으로 적용된 S8 뱃지와 앞·뒤 범퍼, 그릴 및 윈도우 몰딩에 적용된 블랙 패키지 그리고 알루미늄으로 마감된 폴딩 등은 날카로운 느낌을 선사한다.

후면에는 아우디 S 모델 라인에 적용되는 디퓨저에 크롬 트림의 테일파이프 4개가 자리한다. 넓직한 육각형 싱글 프레임 그릴과 레드 캘리퍼가 적용된 21인치 5-더블 스포크 스타 스타일 휠은 역동적인 모습을 강조한다.

실내는 이전 세대대비 길어진 5310㎜의 전장과 3128㎜의 휠베이스, 더욱 넓어진 너비와 높이로 레그룸에서 헤드룸까지 넉넉한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앞·뒷좌석 센터 및 도어 암레스트에 장착된 열선과 리어 윈도우 및 뒷좌석 사이드 윈도우의 전동 선셰이드는 보다 안락하고 우아한 실내공간을 선사한다.

아우디의 혁신적인 첨단기술이 집약된 다양한 안전 및 고급 편의사양은 기본으로 탑재된다. 전면부 카메라와 함께 작동해 노면을 미리 식별하고 전자 섀시 플랫폼으로 서스펜션을 보다 능동적으로 조절해주는 '액티브 서스펜션'은 스포츠 드라이빙과 세단의 안락한 주행을 모두 가능하게 한다.

12.3인치의 '아우디 버츄얼 콕핏'과 햅틱 피드백이 적용된 듀얼 터치 스크린의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 MMI 터치 리스폰스 등은 선명하고 뛰어난 해상도와 조작이 쉬운 운전자 친화적 레이아웃으로 차 관련 정보를 직관적으로 제어할 수 있게 돕는다.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2억500만원이며 오는 10일부터 전국 아우디 공식 전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47.64상승 15.2914:30 08/13
  • 코스닥 : 861.57상승 15.9714:30 08/13
  • 원달러 : 1184.00하락 1.314:30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4:30 08/13
  • 금 : 43.63하락 0.4914:30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