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외국인·기관 팔자에 코스피, 1%대 하락… 2160선 '털썩'

 
 
기사공유
7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23.76포인트(-1.09%) 내린 2164.17에 거래를 마쳤다./사진=국민은행.
개장과 동시에 2200선을 회복했던 코스피지수가 1%대로 하락 마감하면서 2160선으로 주저앉았다. 

7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23.76포인트(-1.09%) 내린 2164.17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시장에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915억, 4617억을 순매도한 반면 개인은 8538억을 순매수 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0위권 상위 종목은 대부분 하락 마감했다. 셀트리온(0.98%), LG화학(1.38%), 카카오(3.33%), 삼성SDI(0.77%)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삼성전자(-2.91%), SK하이닉스(-1.40%), 삼성바이오로직스(-0.40%), 네이버(-0.71%), 삼성전자우(-0.73%), 현대차(-2.27%) 등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74포인트(-0.10%) 하락한 759.16에 장을 끝냈다. 개인은 2636억원을 순매수 했으며 기관은 435억원을, 외국인은 2203억원을 순매도 했다.

코스닥 시장에선 시가총액 10위권 상위 종목 중 알테오젠(2.55%), 씨젠(1.77%), 펄어비스(1.48%), 스튜디오드래곤(0.33%), 케이엠더블유(1.75%)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67%), 에이치엘비(-1.44%), 에코프로비엠(-2.04%), CJ ENM(-0.35%) 등은 하락 마감했다. 

이날 삼성전자가 어닝서프라이즈 2분기 실적을 기록했지만 디스플레이 부문에 일회성 이익이 반영됐다는 점이 부각됐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애플이 스마트폰용 OLED 패널 물량을 약정한 만큼 사용하지 못하면서 9000억원에서 1조원가량의 보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 증시 강세 등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지만 삼성전자 실적 중 일회성 이익이 포함됐다는 점이 부각되면 하반기 실적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매물이 출회됐다"며 "미국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만5000명을 기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등 부정적 요인도 하락 전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0.31하락 2.0415:05 08/13
  • 코스닥 : 854.54상승 8.9415:05 08/13
  • 원달러 : 1184.30하락 115:05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5:05 08/13
  • 금 : 43.63하락 0.4915:05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