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선방한 LG전자… ‘코로나19’ 충격 ‘가전’으로 막았다(종합)

 
 
기사공유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이 시장의 전망치를 상화했다. /사진=뉴시스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이 시장의 전망치를 상회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최악의 상황을 면했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4.4% 감소한 4931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9% 줄어든 12조8340억원이다.

이 같은 실적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것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011억원이었다. 실제로는 이보다 900억원 이상 더 많은 영업이익을 거둔 셈이다.

특히 2분기들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생산시설과 판매유통망의 셧다운조치가 본격화됐던 점을 감안하면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가전사업을 담당하는 H&A사업부문이 전체 실적을 이끌었을 것으로 전망한다. 온라인 매출 증가 및 프리미엄 비중 확대로 수익성을 확보하며 버팀목 역할을 했다는 관측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위생가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의류관리기, 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환경가전 라인업을 보유한 LG전자의 사전 판매에 도움이 됐을 것이란 전망이다. 시장에서 예상하는 H&A본부의 2분기 영업이익은 4000억원 이상이다.

이날 공개된 LG전자의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로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59상승 19.2409:22 08/13
  • 코스닥 : 858.08상승 12.4809:22 08/13
  • 원달러 : 1182.00하락 3.309:22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22 08/13
  • 금 : 43.63하락 0.4909:22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