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회의원 23%가 '다주택', 21명 명단 보니…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중 42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21명은 투기지구 등 규제지역에 다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4·15총선 당시 거주목적 외 주택 처분을 약속하는 등 부동산 정책 기조를 유지했기에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7일 오전 11시30분부터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총선 당시 약속한 '거주목적 외 주택 처분'의 이행을 촉구했다. /사진=경실련 제공



민주당 의원 23% 다주택 보유자… 박병석 집값 24억↑


경실련은 7일 오전 11시30분부터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인영 전 민주당 원내대표는 21대 총선에서 '거주목적 외 주택의 처분 서약'을 당 지도부에 제안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당선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80명(실제는 박병석 의장 포함 177명) 중 42명이 다주택자고 21명이 투기과열지구 등에 2주택 이상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 자료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의원의 23%가 다주택자였다. 이 가운데 투기지구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의원은 ▲강선우(강서갑·초선) ▲서영교(중랑갑·3선) ▲이용선(양천을·초선) ▲양향자(광주서구을·초선) ▲김병욱(성남시분당구·재선) ▲김한정(남양주시을·재선) ▲김주영(김포시갑·초선) ▲박상혁(김포시을·초선) ▲임종성(광주시을·재선) ▲김회재(여수시을·초선) ▲김홍걸(비례) ▲박찬대(연수구갑·재선) ▲윤관석(남동구을·3선) ▲이성만(부평구갑·초선) ▲박병석(대전 서구갑·6선) ▲이상민(유성구을·5선) ▲홍성국(세종·초선) ▲조정식(시흥시을·5선) ▲정성호(양주시·4선) ▲윤준병(정읍시고창군·초선) 등 21명(무소속 양정숙 의원 포함)이다. 김한정 의원은 지난 6월 서울에 있는 집을 매도했고 현재 지역구인 남양주에 실거주 아파트만을 갖고 있다.

또 재선 민주당 의원의 경우 집값이 평균 49% 오르며 5억원의 이득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주택처분 권고대상자인 21명 중 시세조사가 가능한 9명을 조사한 수치다. 앞서 정부는 평균 서울 아파트값이 14% 올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서울 서초에 실거주 아파크 1채를 보유한 박병석 의원의 경우 약 24억원(69%), 이상민 의원은 3억4000만원(80%)이 오르며 최대치를 기록했다. 민주당 소속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서울시의회도 전체 의원 중 30%가 다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실련은 "누가 (다주택) 매각 서약을 했고 어떻게 이행됐나 민주당에 물었지만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전 원내대표 시절에 이뤄진 제안이라 파악이 어렵다고 답변했다"면서 "이 전 원내대표에 물어도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또 "보여주기식 주택처분 권고에 국민께 사과하고 지금이라도 실태를 조사하라"면서 "주택처분 서약서를 공개하고 즉각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7일 오전 11시30분부터 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총선 당시 약속한 '거주목적 외 주택 처분'의 이행을 촉구했다. 사진은 민주당 규제지역 다주택보유자 부동산재산 현황. /사진=경실련 제공



박병석 국회의장 "다주택 보유? 지역구 집은 월세"


경실련의 이같은 발표 이후 명단에 이름이 오른 의원들은 해명을 내놨다. 

특히 2주택 이상 보유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병석 국회의장은"서울 서초구 아파트 1채만 보유하면서 40여년간 실거주했다"고 주장했다. 서초구 아파트 외 한채는 월세로 사실상 한채만 보유했다는 것이다. 

박 의장은 "서울 서초구 B아파트의 경우 기자 때부터 소유해 40여년간 실거주했다"며 "이 아파트는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기간이어서 3년 간 매매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구인) 대전 서구는 자가가 아니며 월세로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75하락 24.9209:55 08/12
  • 코스닥 : 839.43하락 20.809:55 08/12
  • 원달러 : 1185.90상승 0.309:55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09:55 08/12
  • 금 : 44.12상승 0.2409:55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