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면세점에서 '명품 재고' 살 수 있다… 업계 "환영"

 
 
기사공유
시내면세점에서도 재고 명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사진은 서울 명동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전경. /사진=김경은 기자

일부 백화점과 아울렛으로 한정됐던 오프라인 재고 면세품 판매처가 서울 시내 면세점으로 확대됐다. 이에 따라 면세점 창고에 쌓여 있던 재고 명품을 시내 면세점에서도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시내 면세점의 유휴 공간을 활용한 재고 면세품의 임시판매를 허용한다고 7일 밝혔다. 수입통관 절차를 거친 제품이 면세점에서 판매가 허용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관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재고 면세품의 국내 판매를 오는 10월29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한 바 있다. 하지만 수입통관을 거친 재고 면세품은 면세점 내에서 판매가 불가해 주로 온라인 쇼핑몰과 백화점, 아울렛 등을 통해 판매돼 왔다. 

이에 서울세관은 재고 면세품의 판매를 위해 별도의 장소를 섭외해야 하는 면세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자 고객 라운지 등 면세물품 판매와 직접 관계가 없는 공용면적에 대해 한시적으로 보세구역 지정을 해제하기로 했다. 

서울세관 관계자는 "면세점 내 공간에서 내수 통관된 재고 면세품을 처음으로 판매하는 만큼 엄격한 관리, 감독을 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면세점 운영인은 내방하는 고객들의 안전과 면세점 방역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면세업계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앞서 계열사 백화점과 아울렛, 온라인몰을 통해 실시한 재고 면세품 판매가 흥행한 만큼 시내 면세점에서도 동일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한번 수입통관을 거친 재고 면세품은 다시 판매할 수 없고 멸각 등 처리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에 면세점들은 이번 기회를 통해 누적재고 물량을 소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이번 대책이 면세점 방문객을 확대하는 계기가 돼 장기간 고객의 발길이 끊긴 면세점의 분위기를 활성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31하락 3.3610:57 08/12
  • 코스닥 : 847.23하락 1310:57 08/12
  • 원달러 : 1186.10상승 0.510:57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57 08/12
  • 금 : 44.12상승 0.2410:57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