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식 및 기내면세점 사업부 매각 공식화

 
 
기사공유

대한항공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내식 및 기내면세 사업을 정리한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유동성 확보를 위한 사업부 매각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7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기내식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사업 매각 추진을 위해 사모펀드(PEF)인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한항공은 이사회에 관련 내용을 보고한 뒤 '한앤컴퍼니'와 매각 업무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실사 등 구체적인 후속 진행사항은 앞으로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대한항공 측은 "해당 사업부문 직원의 처우와 고용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노동조합과 긴밀하게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회사 생존을 위해 송현동 부지, 왕산 마리나 등 부동산 자산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도 이달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5.62하락 3.0510:36 08/12
  • 코스닥 : 847.90하락 12.3310:36 08/12
  • 원달러 : 1185.20하락 0.410:36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36 08/12
  • 금 : 44.12상승 0.2410:36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