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협상 진통… “기업 절박 ” vs “노동자 더 절박”

 
 
기사공유
류기정 사용자위원(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과 이동호 근로자위원(한국노총 사무총장)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5차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에서 고민에 빠져 있다. / 사진=뉴시스 강종민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을 둘러싼 경영계와 노동계의 치열한 다툼이 본격화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7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5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노사 양측이 지난 4차 회의에서 제출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요구안을 놓고 본격적인 줄다리기가 시작됐다.

앞서 노동계는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 시급 8590원보다 16.4% 인상된 1만원을 제시했으며 경영계는 올해보다 180원 감액(-2.1%) 줄어든 시급 8410원을 제안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노사는 한치의 양보도 없는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사용자위원 대표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내년 최저임금을 -2.1%로 깎자고 한 배경에 대해 “코로나19로 경제 성장률이나 기업의 여건은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정말 절박한 심정으로 최저임금 인하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태희 중소기업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도 “전대미문 위기 속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은 역대 최대 규모의 정부 지원금으로 간신히 버티고 있다”며 “이들의 어려운 현실이 최저임금 심의에 잘 반영되고 결정됐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반면 노동계는 노동자들이 더 절박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근로자위원 대표인 이동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어렵고 중소기업보다 저임금 노동자들이 더 절박하다”며 사용자위원 측에 삭감안 철회를 촉구했다.

윤택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노동계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약속한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지키라는 최소한의 요구”라며 “노동계의 1만원 요구를 무리한 요구라고 하기 전에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을 지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저임금위원회 다음 전원회의(6차)는 9일 개최된다. 이에 따라 양측이 6차 회의에서 수정안을 내밀 지 주목된다. 공익위원인 박준식 위원장은 올해 심의 기한으로 이달 13일을 제시한 상태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23:59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23:59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23:59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3
  • 금 : 43.63하락 0.4923:59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