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충청권 비규제지역에 새 아파트 쏟아진다

 
 
기사공유
하반기 충청권 비규제지역에서 새 아파트 공급이 쏟아질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하반기 충청권 비규제지역에서 새 아파트 7500여가구가 쏟아진다. 풍선효과가 불고 있는 천안을 비롯해 한동안 공급이 없었던 서산과 홍성군에서도 공급이 재개된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7~12월 충청권 비규제지역에서 분양을 앞둔 아파트는 9개 단지 총 7527가구(임대·공공 제외)다.

지역별로는 ▲천안 3개 단지 2362가구 ▲당진 2개 단지 2279가구 ▲홍성군 2개 단지 1713가구 ▲서산 1개 단지 861가구 ▲부여 1개 단지 312가구 등이다.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 발표로 대전과 청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인접 지역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청주와 맞닿은 천안에서는 일부 단지가 한달새 8000만원이나 뛰는 등 매매가격이 상승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천안 불당동 소재 ‘천안불당린스트라우스2단지’ 전용면적 84.97㎡(3층)는 지난달 6억7500만원에 거래됐다. 대책 발표 직전인 지난 5월 같은 면적 같은 층이 5억9000만원에 실거래 된 점을 감안하면 불과 한 달 만에 8500만원의 웃돈이 붙은 셈.

분양권에도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천안 두정동 소재 ‘포레나 천안 두정’ 84.95㎡(22층) 분양권은 지난달 3억9270만원에 거래되며 분양가보다 7000만원가량 뛰었다.

아파트 거래량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1~5월까지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천안시가 650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800건이나 늘었다. 인접해 있는 아산시는 290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3건이 증가했다.

대전과 인접한 계룡시의 경우 442건으로 지난해 보다 2배이상 뛰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6·17 대책 발표 이후 대전과 청주가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인근의 충남 주요 거점도시인 천안·아산·서산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인기지역인 천안을 비롯해 한 동안 공급이 없었던 서산시와 홍성군 등에서도 신규 물량이 공급되는 만큼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갖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