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이차전지' 신성장 전략산업으로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도청 전경 /사진=머니S DB
전남도청 전경 /사진=머니S DB
전남도가 '이차전지'를 신성장 전략산업으로 본격 육성키로 했다.

전남도는 7일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를 비롯 산학연 전문가,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차전지 플랫폼 구축사업 기획용역'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은 이차전지 시장이 오는 2030년까지 300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전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시작됐다.

전남도는 이번 용역으로 지역의 비교우위 여건을 활용해 전남도가 추진할 수 있는 이차전지 산업을 발굴해 국가 예산에 반영시키고 향후 본격적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날 보고회에 참석한 손동기 포스코케미칼 상무와 유지상 전자부품연구원 차세대전지연구센터장, 구회진 한국전지산업협회 본부장 등 산학연 전문가들은 중대형 이차전지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필요성에 공감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나주를 중심으로 EV·ESS 사용후 배터리를 활용한 다양한 응용제품과 사업화 모델이 개발될 것으로 보여 사업의 성공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차 년도에 접어든 리사이클링 산업화 사업은 국내 배터리 회사를 비롯 에너지밸리 입주기업들도 관심이 많은 사업이다.

윤병태 정무부지사는 "전남은 소재와 부품 측면에서 강점이 있고,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이차전지 전담팀도 만들었다"며 "이차전지 소재부품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세계적인 이차전지 완제품 생산기업을 유치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