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비말, 실내서 10m 이동… 전문가들 "추가 지침 내놔야"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비말(침방울)이 실내에서 10m 이상 이동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코로나바이러스 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비말(침방울)이 실내에서 10m 이상 이동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보도에서 약 30개국의 바이러스·전염병 전문 과학자 239명이 지난 6일 임상전염병(CID) 학술지에 실은 서한을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전문가들은 "일반적인 실내 공기 이동 속도에서 0.001㎜ 크기의 비말은 일반적인 실내 공간보다 더 먼 10m 이상을이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보건지침이 대부분 기침으로 인한 비말과 밀접 접촉 위험에만 집중하는 것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작은 비말들이 공중에 떠다니면서 더 먼 거리를 이동하기 때문에 감염 위험을 줄이려면 추가 보건 지침과 조언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밀집된 곳을 피하고 사무실이나 학교·병원·요양시설과 같은 건물은 잦은 환기를 통해 재순환되는 공기 양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