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회 들으세요… 정 총리 "방역수칙 어기면 벌금 부과"(종합)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감염 사례를 분석해보면 교회 소규모 모임과 행사로부터 비롯된 경우가 전체 절반가량을 차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교회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조치는 아니지만 각종 모임과 식사제공이 금지되고 출입명부 관리도 의무화한다"며 "핵심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교회 관계자뿐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코로나19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며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정 총리는 이날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유럽연합(EU)이 우리나라를 포함한 14개국 국민의 입국을 허용한 것과 관련해 해외여행을 자제해달라고 언급했다.

그는 "터키 등 일부 국가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코로나19 보상금까지 내걸고 있다"며 "유럽 하늘이 열리는 것은 반갑지만 전세계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걱정과 우려가 더 크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해외여행을 자제해주시고 불가피한 경우라도 국가별 방역정책을 정확히 확인한 후 방문해 달라"며 "외교부는 국가별 입국조건 등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오는 11일 19만여명이 응시하는 국가공무원 9급 필기시험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5월과 6월에 각종 공무원 시험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바 있다"며 "행안부 등 관계부처는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응시생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1.04상승 1.6718:01 08/03
  • 코스닥 : 827.57상승 12.2718:01 08/03
  • 원달러 : 1193.40상승 2.118:01 08/03
  • 두바이유 : 43.30상승 0.3618:01 08/03
  • 금 : 43.14하락 0.1318:01 08/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