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목적 아닌 다른 느낌" "펠프스를 내가"… 최숙현 팀닥터 만행의 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팀 내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 최숙현 선수의 룸메이트가 팀닥터 안씨 및 김규봉 감독 등에 대한 추가 사실을 폭로했다. 사진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의 동료였던 경주시청 소속 추가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팀 내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 최숙현 선수의 룸메이트가 팀닥터 안씨 및 김규봉 감독 등에 대한 추가 사실을 폭로했다. 사진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최 선수의 동료였던 경주시청 소속 추가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팀 내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고 최숙현 선수의 룸메이트가 팀닥터 안씨 및 김규봉 감독 등에 대한 추가 사실을 폭로했다.

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는 경주시청 철인3종팀에서 고 최 선수와 약 2년 간 한 방에서 지냈다는 동료선수 A씨가 출연했다.

A씨는 "(팀닥터 안씨가) 마사지를 하는 도중 (손이) 허벅지 안쪽으로 과하게 들어오기도 했다"며 "이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뭉친 근육 등을 풀려는 치료목적이 아닌 다른 느낌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 10월 홍콩 대회를 나갔을 때 허리 부상을 당했는데 이를 치료한다며 가슴을 만진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별다른 항의를 할 수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항의하면 팀닥터가) '내가 이렇게 한다는데 네가 왜'라고 하거나 욕을 했고 '이제 나한테 치료 받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A씨는 또 "다른 동료선수도 치료 목적으로 하다가 허벅지 안쪽을 만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더라"고 말했다.

A씨는 "안씨가 '미국에 자격증이 있다' '수술을 하고 왔다' '나는 펠프스 선수를 만들었다'고 했다"면서 "그렇게 얘기하니까 의사 자격증이 있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A씨는 폭행에 대해서도 추가 폭로를 내놨다. 그는 "거의 2~3일에 한번씩 뒤통수를 때리는 건 기본이었다. 감독은 '나는 헬멧을 때렸다. 너 머리 때린 거 아니다'라고 말했다"며 "주먹을 쥐고 가슴을 세계 몇번씩 때렸다"고도 덧붙였다.

감독이 쇠파이프를 이용해 선수들을 폭행했다는 것 역시 사실로 드러났다. A씨는 "쇠파이프로 또 다른 동료가 맞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스포츠계 따돌림 등을) 감안하고 기자회견을 했던 터라 좀 힘들긴 하지만 숙현이의 한 가지 소원을 들어줬기 때문에 후련한 마음은 좀 있는 것 같다"면서 "(숙현이와) 같이 고소하지 못하고 너무 늦게 해준 게 아닌가 해서 너무 미안하다. 위에서는 힘든 거 다 때려치우고 좋은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며 고 최 선수를 향한 말을 남겼다.


 

홍효진
홍효진 hyojin9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