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이달 안으로 반포 아파트 처분한다(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최근 청주 아파트 처분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자 7월 내에 서울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최근 청주 아파트 처분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자 7월 내에 서울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가족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저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고 엄격히 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이는 지난 2일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 처분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최근 청주 아파트 처분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자 7월 내에 서울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사진=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최근 청주 아파트 처분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자 7월 내에 서울 반포 아파트도 처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사진=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노 실장은 "저는 지난 목요일 보유하고 있던 2채의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힌 바 있고 지난 일요일 매매됐다"고 언급했다.

또 "청와대 근무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을 권고한 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었고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는 점,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년간 비워져 있던 점 등이 고려됐다"며 2주택 보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5.37상승 16.1709:24 03/21
  • 코스닥 : 805.08상승 2.8809:24 03/21
  • 원달러 : 1304.60하락 5.509:24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09:24 03/21
  • 금 : 1982.80상승 9.309:24 03/21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