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원격수업, 학생과 교사 '교육 양극화' 더 커졌다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전격 도입된 원격수업이 교육 양극화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각급 학교에 원격수업이 도입된 이후 학생과 교사 모두에서 교육 양극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습 환경의 차이로 학생 간 수업내용 이해에서 격차가 벌어지고 디지털 기기 활용에서도 교사 간 격차가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교육희망을여는공모교장협의회 주최 토론회에서 교사들은 원격수업을 진행한 경험을 밝히면서 원격수업으로 학습격차가 벌어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정현숙 경기호평중학교 교장은 "부모 돌봄을 받는 학생, 스마트 환경이 잘 갖춰진 학생, 기초학습 능력이 있는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 간 학습격차가 심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집안 배경이나 가정 내 학습 공간 유무에 따라 원격수업 접근에서부터 실제 학습을 통한 교육 내용 이해에 이르기까지 학생 사이에 불균형이 관찰됐다는 것이다.

개별 학생마다 처한 환경이 다른데 원격수업을 통해 일률적으로 교육활동이 이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격차를 일으키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성호 경기선행초등학교 교장은 "원격수업은 직접 개별 학생을 관찰하고 수시로 학생 개개인에 피드백을 하지 못하는 큰 한계가 있다"며 "면대면 화상 교육이나 전화통화를 한다고 해도 세밀한 관찰과 소통을 통한 교육활동은 따라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원격학습 진행이 부진한 학생은 담임교사가 개별적으로 전화를 하거나 학생을 학교로 불러서 지도했지만 코로나19 전파 우려로 인원이 한정될 수밖에 없었던 문제도 지적됐다.

격차는 교사에게서도 관찰됐다. 상대적으로 젊고 스마트 기기에 능숙한 교사와 디지털 기기에 적응하지 못한 교사 사이에서도 원격교육 진행에서 양극화를 보였다.

정 교장은 "온라인 강의나 교육연수원 연수를 들으면서 보완해가고 있다"라면서도 "기본적으로 교사들이 지니는 교육력 격차가 큰데 어려움을 겪는 교사를 대상으로 하는 지원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코로나19 상황이 2학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견되는 만큼 교육당국이 나서 원격교육의 한계를 해소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교장은 "현재 학사일정은 오프라인 교육을 전제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온라인 교육을 병행할 수 있는 법령과 시설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효과적인 온라인 교육 방안을 차분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제보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0.45하락 37.0813:26 08/14
  • 코스닥 : 837.02하락 17.7513:26 08/14
  • 원달러 : 1186.00상승 2.713:26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3:26 08/14
  • 금 : 44.18상승 0.5513:26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