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강경화 장관 예방… "한국 질병관리본부 훌륭"

 
 
기사공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 대화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평가했다.

비건 부장관은 오늘(8일) 오전 업무 시작 시간에 맞춰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강 장관을 예방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함께했다. 비건 부장관은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우리 정부가 방역에 신경 써준 데 고마움을 전했다.

강 장관은 "우리 이번 방한이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며 "전날 입국 시 추가로 코로나19 검사에 응해준 데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비건 부장관은 "한국의 질병관리본부와 협력이 잘 됐고, 모두가 건강하게 이곳에 왔다"며 "아주 오랜만"이라고 화답했다.

강 장관도 역시 "아주 오랜만"이라며 "하지만 매우 중요한 시기에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건 부장관은 당초 한미 당국 간 협의에 따라 미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이 나올 경우 한국 입국 후 검사 및 격리 면제 조치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전날 한국에 도착한 뒤 예정에 없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