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째 뭉갠 윤석열… 추미애 "내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린다"(종합)

 
 
기사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8일 법무부를 통해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을 두고 입장을 내놓지 않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내일(9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추 장관(왼쪽)과 윤 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상황에서 6일째 침묵 중인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추 장관은 8일 법무부를 통해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오는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6일 오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 빈소 방문차 오후 반차를 쓴 데 이어 전날과 이날도 연가를 냈다.

추 장관은 "공과 사는 함께 갈 수 없다. 정과 사는 함께 갈 수 없다"며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언급했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추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 관련 전문수사자문단(자문단) 절차 중단과 수사팀의 수사 독립성 보장 및 결과만 총장에게 보고할 것을 지시한 뒤 3일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이를 수용할지 등에 관한 의견을 수렴했다.

대검은 지난 6일 검사장 회의에서 자문단 절차는 중단하고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 필요성과 함께 추 장관 수사지휘 중 총장 지휘감독 배제 부분은 위법·부당하다는 게 다수의견이었다는 결과를 윤 총장에게 보고하고 법무부에도 전했다.

하지만 윤 총장은 이날로 6일째 공식입장은 내지 않고 있다.

추 장관은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며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서도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고 적었다. 이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