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부터 퇴행성관절염 호소… 미리 확인하는 법은?

 
 
기사공유
관절은 쓰면 쓸수록 닳는 기관이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적합한 치료가 중요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이 퇴행성 무릎 관절염의 자가 진단법과 관절염 치료법 선택 시 고려해야 하는 점을 소개했다.

9일 힘찬병원에 따르면 2019년 퇴행성관절염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296만8567명에 달했고 이 중 70.7%는 60세 이상 노인으로 집계됐다. 관절은 쓰면 쓸수록 닳는 일종의 소모성 신체 부위로 무릎은 무거운 신체를 지탱해야 해서 관절염 발병률이 높다. 퇴행성 무릎 관절염은 초기 발견이 치료 성공률과 기간을 좌우하는 만큼 내 무릎 관절 상태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

 무릎 관절염 자가진단법

▲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아프다.
▲ 조금만 걸어도 무릎 주위가 붓는다.
▲ 쪼그려 앉을 때 무릎이 아프고 쑤신다.
▲ 같은 자세를 오래할 때 무릎 통증이 느껴진다.
▲ 무릎이 자주 뻣뻣해지고 묵직한 느낌이 든다.
▲ 무릎을 완전히 구부렸다가 펴는 게 잘 되지 않는다.
▲ 무릎 속에서 뭔가 걸리는 느낌이 든다.
▲ 무릎을 펴고 누워도 아프다.


2개 이상에 해당하면 무릎 관절염 주의 단계, 3개 이상이면 중기 무릎 관절염으로 예측할 수 있다. 만약 무릎을 펴고 누워도 아프다면 빨리 전문의와 상담을 권한다.

간헐적인 통증이 나타나는 관절염 초기는 약물 요법으로 염증을 줄여주고, 물리치료와 운동치료를 병행해 관절염 진행을 늦춰야 한다. 또한 무릎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쪼그려앉기, 양반다리 등 무릎 관절을 굽히는 자세를 피하고 무릎을 펴고 생활하는 등 생활습관을 교정해야 한다.

평지를 걸을 때도 통증을 느끼면 무릎 관절염 중기를 의심해볼 수 있다. 중기에는 자가 연골 이식술, 미세천공술, 줄기세포 연골 재생술 등의 치료법이 활용된다. 줄기세포 이식술은 모든 환자가 효과를 볼 수 없으며 관절염 상태가 심하면 치료가 힘들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말기 관절염의 경우 인공관절을 무릎에 넣어 관절을 대신하게 하는 수술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인공관절 수술은 평생에 한번 하는 수술인 만큼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차를 최소화 시키고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관건이다.

최근 첨단 의료기기와 기술을 접목한 로봇 인공관절 수술이 정확도를 높이는데 활용되고 있다. 수술 전 3D CT로 측정한 환자의 정보를 로봇에 입력시켜 정밀한 절삭 범위와 인공관절의 크기나 삽입 위치를 미리 확인하는 것이 사람의 눈보다 로봇이 훨씬 정확하다. 환자마다 무릎 내부의 뼈, 연골을 둘러싸고 있는 조직도 조금씩 다른데 로봇을 활용하면 그런 조직들이 다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로봇 수술 시 오차를 없애 불필요한 손상과 출혈을 줄일 수 있다”며 “주치의의 임상적 경험과 숙련도에 로봇의 정확한 계산이 더해져 수술 성공률을 높인다”고 설명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