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공적 마스크' 폐지… 식약처, 유통업계와 소통

 
 
기사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보건용마스크 유통을 독려하기 위해 관련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12일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되면 보건용 마스크는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사진=이승배 뉴스1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2일 공적 마스크 제도를 폐지하면서 원활한 유통을 독려하기 위해 관련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8일 식약처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서울지방식약청에서 유통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마스크 판매 현황을 파악하고,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는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번 간담회는 보건용 마스크의 공적판매가 오는 11일로 종료됨에 따라 대형마트, 편의점 등을 통해 마스크가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개최됐다. 앞서 식약처는 마스크 생산량이 증가해 수급이 안정됨에 따라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공적 공급을 폐지하는 내용의 긴급수정조치를 마련해 1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기 때문.

12일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되면 보건용 마스크는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지금은 일주일에 1인당 10장까지만 살 수 있게 됐다. 이에 일각에서는 사재기나 가격 인상 등 우려를 제기하자 식약처가 유통과정에 발생하는 문제점들은 조속히 풀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

이의경 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12일부터 마스크 공급체계가 시장 공급체계로 전환돼 국민이 부담 없는 가격에 충분하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유통업계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며 “식약처 또한 가격, 품절률 등 시장 동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유통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7.15상승 14.809:28 08/13
  • 코스닥 : 857.76상승 12.1609:28 08/13
  • 원달러 : 1182.30하락 309:28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28 08/13
  • 금 : 43.63하락 0.4909:28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