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구충제, 필리핀서 코로나19 임상 준비… 동남아 겨냥

 
 
기사공유

대웅제약의 지사 진출국 중심으로 글로벌 연구개발 인프라를 총동원해 코로나19치료제 DWRX2003의 임상시험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세포실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과를 보인 구충제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시험계획(IND)을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 앞서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에도 동일한 계획을 지난 5월 제출한 데 이어 해외 임상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이다.

8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관련, 해외 판로를 마련하기 위해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IND 신청을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처(FDA)에 제출했다. 최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예비 판결이 메디톡스에 유리하게 나오면서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가 직격탄을 맞자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회사에 따르면 DWRX2003은 앞서 세포실험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콧물과 폐조직에서의 바이러스 역가 감소 효과를 보였다. 또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제거됨에 따라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돼 폐 조직에서의 염증예방 효과도 나타났다.

대웅제약 필리핀 법인은 현지 법인의 허가개발 역량을 활용해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다. 회사는 앞서 우루사, 베아제, 나보타 등 필리핀 식약처로부터 다수의 의약품 승인 사례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 임상시험 승인 후 현지에서 DWRX2003의 환자 대상 임상시험을 개시하고 이후 대규모 2,3상 임상시험을 진행, 동남아시장 거점 지역으로 활용하겠단 전략이다.

대웅제약 인도 법인 또한 나보타 등 의약품 허가 승인 사례를 기반으로 임상 개발 및 분석 서비스를 대행할 수 있는 노하우와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이번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에 제출한 DWRX2003의 임상시험 계획은 7월 중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추후 해당 임상결과는 미국 및 유럽 등 백인 인종에서의 임상시험 결과가 필요한 선진국 허가제출을 위한 자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의 지사 진출국 중심으로 글로벌 연구개발 인프라를 총동원해 코로나19치료제 DWRX2003의 임상시험을 빠르게 진행하고자 한다"며 "해외 국가별 전략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해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더욱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