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가벼운 손수레로 재활용품 수거 어르신들 도와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주신자원 고물상에서 열린 ‘2020 캔크러시 챌린지’ 환경 캠페인 기부금 전달식에서 오비맥주 배하준 대표(오른쪽 세 번째)와 오비맥주 장유택 부사장(오른쪽 첫 번째), 소셜벤처 끌림 송형우 대표(왼쪽 두 번째)가 재활용품 수거 어르신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가 ‘2020 캔크러시 챌린지’(Can Crush Challenge) 환경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을 소셜벤처 ‘끌림’에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는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주신자원 고물상에서 열린 전달식에 참석해 송형우 끌림 대표에게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장유택 오비맥주 부사장을 비롯한 끌림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끌림은 재활용품 수거 어르신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소설벤처다.

기부금은 끌림을 통해 재활용품 수거로 어렵게 생계를 유지하는 어르신들의 신체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일반 손수레보다 30kg 이상 가벼운 소재로 제작한 경량 손수레를 무상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또한 손수레에 오비맥주 사회공헌 홍보물을 부착하고 광고수익금의 일부를 어르신들에게 매달 지급하는 형태로 경제적 자립을 도울 계획이다.

기부금은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5월 25일부터 한 달간 실시한 환경 캠페인 ‘캔크러시 챌린지’ 참여자 한 명당 1000원씩 적립한 기부금에 기업 차원에서 마련한 기금을 더해 조성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캔크러시 챌린지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이 재활용품 수거로 생계를 유지하는 취약 계층을 돕는 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의미 있는 캠페인”이라며 “국내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환경과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캔크러시 챌린지’는 알루미늄 캔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기 위해 실시한 참여형 릴레이 환경 캠페인이다. 배우 권율, 가수 션 등도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캠페인에 동참했으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도 이어져 주목을 받았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