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단독·연립·다세대’ 전세 쏠림현상… 거래 비중 70%

 
 
기사공유
6월 서울 ‘단독·연립·다세대’ 거래에서 전세 쏠림현상이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다세대 주택가. /사진=뉴시스 DB
올 들어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시장에서 전체 거래 중 전세 비중이 상승해 전세 쏠림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 전월세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6월 전월세 거래량(7월7일 기준)은 1만2981건이다.

이 중 월세 계약 비중은 29.2%(3796건)이며 전세는 70.7%(9185건)로 전세 계약물량이 70%를 초과해 전세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 전체 거래 중 약 61.6%를 차지하던 전세 계약 비중은 6월까지 지속 상승해 2월 63.3%, 4월 67.1%에 이어 6월 70%를 넘어섰다.

전세 거래는 다시 전세와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 어치를 초과하는 반전세로 나눌 수 있는데 6월 반전세 거래량도 전체 거래 중 7.4%(962건)를 차지했다.

올 1월 전체 계약 중 6.7%였던 반전세 비중은 5월까지 꾸준히 상승해 5월 7.5%를 기록, 5개월 연속 반전세 거래 비율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수요가 많은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관악구의 경우 반전세 거래 비중이 평균 10~11%로 서울시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다방 데이터센터 관계자는 “6·17 부동산대책의 전세 대출 회수 규정에서 제외된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의 전세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보유세 부담이 커진 집주인들이 일부 전세 수요가 높은 지역에서 전세 물건을 반전세 형태로 전환하는 사례도 보인다”며 “이들 주택의 전월세 가격이 추가로 상승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