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3명 중 1명 '다주택자'… 박덕흠 '강남3구' 등에 4채 보유

 
 
기사공유
미래통합당에서 주택수가 가장 많은 의원은 박덕흠 의원으로 아파트 3개와 단독주택 1개를 보유했다. 서울과 경기, 충북에 각각 2채, 1채, 1채씩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 21대 국회의원이 3명 중 한명꼴로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다주택자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인상을 추진, 부동산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야당인 통합당은 "국민 재산권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어 국회에서 입법 전쟁이 예고된다.

8일 참여연대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21대 국회의원 103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40명(38.8%)으로 더불어민주당의 23.3%보다 1.7배 높았다. 민주당은 다주택자수가 41명으로 통합당 대비 1명 더 많지만 전체 의원수가 176명으로 비중은 더 낮았다.

통합당에서 주택수가 가장 많은 의원은 박덕흠 의원. 박 의원은 아파트 3채와 단독주택 1채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과 경기, 충북에 각각 2채, 1채, 1채씩을 보유했다. 윤주경‧김희곤‧황보승희‧백종헌 의원은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을 각각 3채씩 보유했다.

곽상도‧구자근‧권명호‧김도읍 등 나머지 의원들은 2주택자다.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인 김현아 전 의원도 서울과 부산에 아파트 3채와 오피스텔 1채 등 총 4채를 보유했다.

통합당 의원 중에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의 주택을 보유한 의원은 총 14명으로 전체의 13.6%에 달했다. 민주당의 강남3구 다주택자는 4.0%다.

박덕흠 의원은 강남구 삼성동과 송파구 잠실동에 아파트를 보유했다. 곽상도·김도읍·성일종·송언석 등 나머지 13명 의원은 강남3구에 각각 주택 2채씩을 보유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 7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야당도 다주택을 처분해야 한다"는 발언에 "재산권은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이라며 반발했다. 주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사유재산 처분은 시장 원리에 맞지 않는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종부세를 올리면 거래세를 낮춰야 한다. 갖고 있을 때 세금이 많으니 팔도록 해야 하는데 팔지도 못하게 거래세를 올린다는 건 앞뒤가 안 맞는 정책”이라고 반발했다. 박 시장은 앞서 지난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미래통합당에 다주택자가 훨씬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통합당도 다주택자는 집을 팔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를 따랐으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23:59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23: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23:59 08/12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2
  • 금 : 43.63하락 0.4923: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