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억' 다주택자 주호영… 정의당 "통합당, 사퇴하고 갭투자나 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8일 "다주택 팔기 싫으면 국회의원 사퇴하고 갭투자나 하러 다니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사진=뉴스1
정의당이 미래통합당을 향해 "다주택 팔기 싫으면 국회의원 사퇴하고 '갭투자'나 하러 다니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자기 당 소속 다주택 의원들의 거주 목적 외 주택처분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한 지적이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8일 오전 논평을 통해 "정부여당의 다주택 고위공직자 주택 매각 조치는 만시지탄이기는 하나 다행"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선임대변인은 "(주 원내대표는) 사유재산 처분은 헌법에 보장된 것이며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 관계라면 몰라도 다른 관계에도 강요하는 것은 반헌법적 발상이라고도 주장했다"며 "현재 상황에서 일반 국민에게도 다주택을 강제로 처분하라고 한다면 당연히 그런 반응이 나올 수 있다고 판단하지만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이 그런 일반론에서 자유로운 위치냐"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공직자로서의 최소한의 미안함조차 찾아볼 수 없는 발언"이라고 말하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김 선임대변인은 "'공직자의 솔선수범'이 없는 것이 미래통합당이 권력을 잡아서는 안 될 이유"라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내 국회의원 103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40명(38.8%)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민주당의 다주택자 비율(23.3%)보다 1.7배 높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대구 수성구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2주택을 갖고 있다. 반포아파트의 신고가는 27억8400만원, 공시가는 33억~35억원, 실거래가는 34억~36억원(6월 거래 기준)이다.

김 선임대변인은 "우리나라 국민 중 다주택자 비율은 약 12%다. 통합당 의원들의 다주택자 비율은 38.8%로 일반 국민 다주택자 비율의 3배가 넘는다"며 "공직자의 솔선수범이 없는 정당, 토지에 대한 공공재 개념이 없는 정당, 선진국을 따라가자면서 보유세 인상은 반대하는 당, 이런 통합당이 부동산을 잡는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번 부동산 대책에서는 그냥 가만히 있기 바란다"고 성토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08.08상승 29.2918:01 09/28
  • 코스닥 : 835.91상승 27.6318:01 09/28
  • 원달러 : 1173.60상승 1.318:01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1 09/28
  • 금 : 41.98상승 0.7718:01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