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서울 아파트값 14.2% 상승 근거 대라”… 김현미에 공개 질의

 
 
기사공유
경실련이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14.2% 상승했다는 근거를 대라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공개 질의서를 발송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14% 상승했다고 밝히자 시민단체가 구체적 근거를 제시하라고 공개 질의에 나섰다.

8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문재인정부 3년 동안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14.2%라는 통계를 내는 데 사용한 아파트의 위치, 아파트명 등의 근거를 밝혀달라’는 내용의 공개질의서를 국토부에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아파트값 상승률 산정의 목적 및 용도, 산정주체, 산정주기, 법적근거와 이명박·박근혜정부 아파트값 상승률에 대한 질문도 포함됐다.

앞서 경실련은 지난 6월23일 ‘정권별 아파트값 상승 실태’를 발표하며 KB주택가격동향을 근거로 문재인정부 3년 동안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한 채당 52%(3억1400만원)가량 폭등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국토부는 “한국감정원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14.2%가 맞다”고 즉각 반박했다. 경실련 발표에 대해서는 “시장 상황을 과잉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경실련은 “통계는 정부정책의 중요한 근거이며 통계가 잘못됐다면 올바른 정책이 나올 수 없다”며 “많은 이들이 공감 못하는 통계를 주장하려면 통계의 근거부터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에 하나 문제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 하루속히 체계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국토부가 경실련의 공개질의에 성실하게 답변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