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웃는 손보사, 자동차보험 손해율 감소세

 
 
기사공유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2월부터 4개월간 하락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여파로 차량 운행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사진=뉴스1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되면서 손해보험사들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감소세를 보였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차량 운행도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8일 손보업계에 따르면 주요 손보사(삼성화재·현대해상·DB손보·KB손보·메리츠화재)의 상반기 누계 자동차보험 손해율(가마감)은 80.7~84.2% 수준에서 형성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4% 포인트 감소했다.

각 사별로는 삼성화재가 상반기 누계 손해율 84.2%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87.0%)보다 2.8% 포인트 감소했다. 현대해상은 83.9%로 지난해 상반기 손해율(86.4%)과 비교해 2.5% 포인트 감소했다.

DB손보는 83.4%로 지난해(86.6%)와 비교해 3.2% 포인트 줄었고 KB손보는 83.5%로 지난해 같은 기간(86.8%)보다 3.3% 포인트 감소했다. 메리츠화재는 80.7%로 손해율이 가장 낮았으며 지난해(84.7%)와 비교해 4% 포인트 감소했다.



코로나19·보험료 인상 효과로 손해율 '선방' 


업계에서는 적정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78~80% 수준으로 본다. 보험사가 100원의 보험료를 받아 78~80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면 남은 보험료로 자동차보험 사업 운영을 원만히 진행할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주요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100%를 넘겼었다. 이로 인해 손보사들의 당기순이익은 전년과 비교해 무려 31.7%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자동차보험의 손해율 개선은 지난해 1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인상한 보험료도 영향을 미쳤다. 손보업계는 올해 초 평균 3.5% 수준의 보험료 인상을 단행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주말 나들이를 자제하는 분위가 확산되고 재택근무도 늘면서 차량 운행이 크게 줄었다. 업계에서는 손보사들의 상반기 실적이 전년에 비해 상당수준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하반기 전망은 엇갈린다. 7~8월은 대표적인 휴가철로 차량운행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장마철과 태풍 등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 요인이 많다. 단, 코로나19 여파가 올 하반기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정확한 자동차보험 손해율 예측이 어려운 상태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2월부터 4개월간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하락세를 보였지만 6월부터는 감소세가 줄어든 상황"이라며 "여름 이후부터 계절적 요인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가 어느정도 안정화 되느냐가 변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