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HUG 분양가 수용 불가”… 3.3㎡당 ‘2910만 VS 3550만원’

 
 
기사공유
둔촌주공조합 임시총회가 분양가 산정 갈등 등으로 인해 무산됐다. 사진은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공사 현장. /사진=뉴시스 김병문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 종료를 앞두고 청약 일정을 잡던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이 분양가 산정 갈등으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8일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에 따르면 내일(9일)로 예정된 임시총회 소집을 취소했다.

조합은 이날 예정된 총회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일반분양가로 제시한 3.3㎡당 2910만원 수용 여부를 조합원 투표를 통해 가릴 예정이었지만 임시총회 무산으로 분양가 산정 갈등이 다시 확산 조짐이다.

조합은 총회 취소 결정에 대해 “총회 준비 과정에서 다수 조합원이 HUG 분양가를 인정하지 못한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전체 조합원 과반의 동의가 필요한 관리처분계획변경(안) 결의가 사실상 어려워져 총회 개최가 무의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에 대한 입장이 다른 조합원 간 충돌이 예상되는 등 총회 당일 질서 유지 불가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이행이 불가능하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최모 조합장은 이번 총회 소집 취소를 마지막으로 조합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최 조합장은 HUG의 제시안을 받아 들여 분양가상한제 적용 전에 분양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주장해왔던 인물.

반면 조합 내부에서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 받더라도 분양 시기를 늦추거나 후분양으로 전환해 분양가를 높게 받자는 입장이 우세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조합이 희망하는 분양가는 3.3㎡당 3550만원 수준이다.

조합은 “사업추진의 연속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조합장 사퇴에 따른 직무대행체제를 확립할 것”이라며 “앞으로 사업추진에 대한 일정 및 대안을 결정해 조합원들에게 통보하고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1 08/06
  • 금 : 43.71하락 0.05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