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의원이 마다한 국회부의장, 심상정 유력?

 
 
기사공유
국회에서 최근 야당 몫으로 남은 국회부의장 자리에 심상정 정의당 의원(사진)이 고려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임한별 기자

야당 몫으로 남은 국회부의장 자리에 4선의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머니투데이 단독보도에 따르면 국회의 한 핵심 관계자는 "통합당이 국회부의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공식화하자 남은 한 자리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논의한 바 있다"며 "현재로서는 심 의원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당초 제1야당인 통합당에서는 당 내 최다선(5선)인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을 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으로 밀었으나 당 내 부정적 여론이 나오며 무산됐다. 원구성 협상 합의 실패로 18개 상임위원장직을 고사한 마당에 국회부의장직을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법 15조에 따르면 국회의장 및 국회부의장은 국회에서 무기명투표로 선거하고 재적의원 과반수 득표로 당선된다고 규정돼 있다. 야당 몫으로 부의장 한 자리가 남는 것은 어디까지나 관례다. 따라서 이미 정해진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상희 국회부의장을 빼고 남은 한 자리에 어느 당에서든 부의장이 나올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도 예외는 아니다.

일단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남은 부의장 한 자리와 관련해 "추후 협의해봐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국회부의장이 선출돼야 국회 정보위원장 선출 등 원구성이 마무리된다는 것이 여당 입장인 데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열기 위해서는 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을 먼저 선출해야 한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는 청와대가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마쳐야 한다. 국회로부터 청문보고서가 송부되지 않으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그럼에도 송부되지 않으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